바빠진 하늘…2016년 항공교통량 73만 넘어 역대 최고

ATC, MOLIT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는 국내외 여행수요 증가와 저비용 항공사 운항 확대 등에 힘입어 ‘16년도 항공교통량이 지난해 대비 9.0% 증가한 73만 9천여 대(일평균 2,019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 항공교통량 : 항공교통센터에서 우리나라 항공로를 운항한 항공기를 관제한 대수
    우리나라 공항을 이용하여 국제구간을 운항하는 교통량이 지난해 대비 12.6%(396,937→448,145대) 증가했으며, 국내구간도 4.4%(233,123→243,975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연중 우리나라 하늘이 가장 붐볐던 시간대(Peak time)는 오전 10시로, 시간당 평균 147대가 운항했으며, 인천공항의 경우, 오후 15시가 가장 붐비는 시간대로 평균 59대가 운항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10년간 항공교통량은 글로벌 경제위기(‘09년)로 인한 일시적 감소를 제외하고 연평균 5.6%의 증가 추세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최근 5년간(‘12년~’16년)은 연 7.6% 증가하여 세계교통량 평균 증가 예측치(4.7%)를 훌쩍 뛰어넘었다.

주요 관제기관 교통량을 살펴보면, 국내외 여행수요가 집중된 김해접근관제소의 교통량이 전년 대비 14.1%(110,908→127,070대), 인천관제탑도 10.9%(310,693→345,591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훈련항공기 운항이 증가함에 따라 이들 훈련기가 주로 이용하는 공항의 관제탑(여수, 무안, 울진)의 분석 결과, 이들 공항의 교통량이 전년 대비 각각 41.2%, 31.1%, 10.2% 큰 폭으로 증가했다.

전반적으로 전년 대비 월별 교통량이 증가했고, 특히 6월~8월에는 메르스 기저효과, 휴가철 여행객 증가 등의 영향으로 증가폭이 확대됐다.

국토교통부는 세계 항공시장 전망보고서(Airbus, Flying by Numbers 2016-2035)에서 앞으로 20년간 세계항공 교통량이 연 4.7% 증가(아태지역 5.5%)하고, ‘35년도까지 2배가 될 것으로 예측한 것을 고려하여 원활한 항공 교통을 위한 노력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주변국과의 경쟁 심화, 환율 변동성 등 우리나라 항공교통량 변수에 불확실한 점이 있으나, 대체공휴일 시행, 단거리 관광수요 지속 확대 등 여러 증가요인이 있어 당분간 상승추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중국·일본 등 주변 국가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서 항공로 개선, 공항 수용량 증대를 통해 항공안전 확보와 효율적인 항공교통흐름 관리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전했다.

Facebook Comments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