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로 가는 길이 더욱 가까워졌다

Airlines, MOLIT

‘모든 길이 통하는’ 로마제국의 근거지이며, 미켈란젤로, 다빈치 등 르네상스 예술을 꽃피운 문화대국 이탈리아로 가는 하늘길이 활짝 열렸다.

정부 대표단(국토교통부·외교부 합동)은 3월 23-24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한-이탈리아 항공회담에서 항공안전, 운임조항 개정 등 새로운 항공협정 문안에 합의 및 가서명하였으며, 양국 항공사간 운항횟수(공급력) 증대 및 편명공유 범위 확대에 합의하였다고 밝혔다.

  • 수석대표 : (우리측) 외교부 한민영 경제협정규범과장, 국토부 김기대 국제항공과장 (이탈리아측) 항공청 Ms.Laschena Giovanna 과장
    ** 편명공유(code-sharing) : 항공사간 계약체결을 통하여 이루어지는 영업협력의 일환으로, 좌석 교환 등의 방식으로 상대사가 운항하는 노선(운항사)에 직접 운항하지 않는 항공사(마케팅사)가 자신의 편명을 부여하여 판매하는 제도
    양국은 최근 한-이탈리아 직항수요의 대폭적인 성장을 감안하고 성수기 좌석난에 대응하기 위하여, ’09년 이후 7년만에 여객 직항 운항횟수를 기존 주 14회에서 내년까지 총 주 21회로 증대하고, 화물 직항운수권을 기존 주12회에서 총 주 14회까지 증대하는데 합의하였다.
  • 한-이탈리아 연간 여객 수송 실적
    출처 : 인천공항공사’13년 84,517명(-0.5%) → ’14년 96,028명(13.6%) → ’15년 234,209명(143.9%)
  • 한-이탈리아 총 교역량 추이
    출처 : 한국무역협회’12년 81억$(-5%) → ’13년 85억$(5%) → ’14년 97억$(14%) → ’15년 94억$(-4%)
    또한, 우리 국적사의 운항가능지점(목적지점)을 기존 이탈리아 내 3개 지점(로마, 밀라노, 그 외 1)에서 4개 지점(로마, 밀라노, 그 외 2)으로 확대하는데 합의하였다.

더욱이, 편명공유에 대해서는 양국 항공사간 기존 운항가능지점 내에서 가능했던 제한을 폐지하는 한편, 상대국 국내구간에 대해서도 편명공유가 가능하도록 범위를 확대함으로써 양국 항공사 간 더욱 자유롭게 협력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였다.

  • 항공사간 편명공유는 별도의 합의가 없으면 항공협정에 따라 정부간 합의한 운항가능지점(노선구조) 범위 내에서만 편명공유 협정 체결이 가능함
    이탈리아는 세계 2위의 관광국가(’14년 관광수익 약 1,891억유로)이자, EU 내에서 독일, 영국 다음으로 우리나라와 무역규모가 큰 국가이다.

정부 관계자는 “이번 항공회담에서 양국간 직항 운항횟수 증대 및 편명공유 범위 확대에 합의함으로써 항공 분야에서의 협력을 공고히 다지는 계기를 넘어서 추후 인적·물적 교류 증진에 더욱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라고 밝혔다.

Facebook Comments
Air Media Korea
항공관련 뉴스와 함께 항공분야의 집필진만의 생각을 담은 " AMK Insight "를 함께 전해드립니다.

여러분의 생각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