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동계시즌 바뀌는 항공편, 확인하고 타세요

Airlines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는 국내외 항공사들이 신청한 2016년 동계기간(‘16.10.30~’17.3.25) 동안의 국제선과 국내선의 정기편 항공운항 스케줄을 인가하였다.

세계 대부분 나라들은 미주 등의 일광절약시간제(daylight saving time)에 따른 운항시각 변동과 계절적 수요에 탄력적 대처를 위해 1년에 2차례(동·하계) 일정을 조정함

이번 동계시즌에는 국제선은 92개 항공사가 총 387개 노선에 왕복 주4,316회 운항할 계획이며, 전년 동계와 대비하여 운항횟수는 주410회(+10.4%) 증가하였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전체 운항횟수의 약 29%(주1,254회)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였고, 그 다음으로 일본 21.9%(주947회), 미국 10.9%(주474회), 홍콩 5.7%(주246회), 베트남 5.3%(주233회), 필리핀 5.14% (주222회) 등의 순이다.

’15년 동계 대비 운항횟수가 가장 많이 증가한 국가는 주251회가 증가한 일본이고, 다음이 홍콩(주65회), 베트남(주58회) 등의 순이다.

또한,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사들의 운항횟수가 대폭 증가하였는데(전년 동계 주694회 → 올해 동계 주1,022회), 이는 서울항공(주47회)의 신규 취항과 중국·일본·동남아 운항이 증가*한 결과로 분석된다.

저비용항공사는 일본 주64회, 동남아 주18회, 중국 주17회 등 신규 취항
< 서울항공(에어서울) 신규 취항노선 >
·(일본) 인천-다카마쓰(3), 시즈오카(5), 나가사키(4), 히로시마(5), 요나고(3), 도야마(3), 우베(3), (마카오) 인천-마카오(7)
·(말레이시아) 인천-코타키나발루(7), (캄보디아) 인천-씨앰립(7)
저비용항공사의 운항확대로 일정표(스케줄) 선택의 폭이 확대되고 운임이 인하되는 등 이용객의 편익이 증진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선은 총 21개 노선에서 주 1,866회를 운항하여 전년 동계기간 대비 운항횟수가 주 52회(2.9%, 왕복기준) 늘어난다.

항공사별로 살펴보면, 대형항공사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전년 동계대비 주 32회(3.7%) 증가한 주 888회를 운항하며, 저비용항공사는 주 20회(2.1%) 증편한 주 978회를 운항한다.

13개 제주노선은 전년 동계대비 주 49회(3.4%) 증편한 주 1,499회이며, 제주노선을 제외한 8개 내륙노선은 전년 동계대비 주 3회(0.8%) 증가한 주 367회를 운항한다.

특히, 좌석난을 겪고 있는 제주-김포 노선은 전년 동계대비 주 32회(3.7%) 증편한 주 893회 운항으로 국내선 노선 중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하였다.

국토교통부는 항공편을 이용하는 여행객과 화주들에게 10.30일부터 변경되는 (동계) 운항스케줄을 미리 확인할 것을 당부하였다.

Facebook Comments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세요?